실버 뉴스

실버 뉴스

실버프렌드에서 알려드립니다.
제목 경기도 노인 비율 15% 넘어서…셋 중 하나 "노후 준비 못했다"
작성자 silvermedi
작성일자 2024-04-29

| 노후생활로 '취미·여행' 원하지만 현실은 취미 외 '일과 돌봄'

경기도의 노인 비율이 지난해 15%를 넘은 가운데 노인 셋 중 한 명은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.

경기도는 2023년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현황, 경기도 사회조사 등 65세 이상 노인 관련 각종 통계자료를 분석해 '경기도 노인통계 2023'을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.

이에 따르면 도내 65세 이상 인구는 212만3천명으로 도 전체 인구 1천363만1천명의 15.6%를 차지했다.

노인인구 비중이 2013년 9.8%에서 10년 사이 5.8%포인트 증가한 것이다.

경기도는 앞서 2022년 노인 인구 비율이 14.7%로 고령사회(유엔 기준 노인 인구 비율 14% 이상)에 진입한 바 있다.

31개 시군 모두 고령화사회(노인 인구 비율 7% 이상)에 진입한 상태다.

특히 연천(31.0%), 가평(30.0%), 양평(29.4%), 여주(25.3%), 포천(24.3%), 동두천(24.1%)에 이어 안성(20.2%)도 지난해 초고령사회(노인 인구 비율 20% 이상)에 진입했다.

가장 낮은 시군은 화성(10.3%)이다.

경기도 노인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'100만원 미만'이 30.5%, '100만~200만원 미만'이 27.3%로, 57.8%가 월 200만원 미만 소득 구간에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19년 월 200만원 미만 소득 노인가구 비중은 69.4%로 저소득 노인가구 비중이 10%포인트 가까이 감소했다.

노후 준비에 대해서는 노인 중 66.7%가 노후 준비가 됐다고 응답했는데 2019년 57.1%와 비교해 9.6% 포인트 증가했다.

노후 준비 방법으로는 국민연금(69.1%), 예‧적금 및 저축성 보험(43.6%), 부동산 운용(15.3%) 순(복수 응답)으로 나타났다.

노후 준비가 되지 않은 노인도 전체 노인의 33.3%로 작지 않은 비중이다. 노후 준비가 되지 않은 노인 중 59.8%는 준비할 능력이 없다고, 35%는 자녀에 의존할 계획이라고 각각 답했다.

생활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은 의료비(41.5%)와 식료품비(21.5%)로 나타났고, 필요한 노인 복지서비스로 가사 서비스(26.9%)와 건강검진·취업 알선(16.8%)을 각각 1‧2순위로 꼽았다.

노인들이 원하는 노후생활은 취미활동(40.9%), 여행·관광(23.8%), 종교활동(13.7%) 등이지만 실제 노후생활은 취미활동(33.0%), 소득활동(20.5%), 가족돌봄활동(14.5%) 등의 순으로 나타나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보여줬다.

출처 : 연합뉴스(https://www.yna.co.kr/)
링크 : https://www.yna.co.kr/view/AKR20240423124400061?input=1195m
메디프렌드
실버프렌드
실버프렌드 네이버 블로그
메디원 유튜브 채널
MD건축사사무소
메디칼푸드
효와수요양원
세나원